family
동문가족게시판
동문가족을 위해 따로 마련된 게시판입니다.
글쓰기는 회원가입한 가족만이 가능합니다.
가입하시면 음악,동문수첩(아빠친구들 조회),자료실 등을
추가로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작성자 고병숙
작성일 2009-11-23 (월)
홈페이지 http://taxmodoo.com
ㆍ추천: 0  ㆍ조회: 3433   
'진지'라는 밥을 먹어 보다
마나님이 친구들과
유럽으로 긴 여행을 떠나
무료한 어느날
'아버지 댁에가서 진지라도 해드려야 하는데
아기때문에..'라는 딸의 전화가 생각나

며칠 후 저녁 때 쯤
평촌 딸집에 가서
지나름대로 정성들여 지어 준
'진지'라는 밥을 먹어보다.

다섯달 된 손자는
어느덧 하얀 이가 돋아나고
엉덩이를 들썩거리더니 이내 앉았다.

딸이
'젖 준 것 밖에는 없는데 혼자서 뒤집고 기고 앉고 하네요!'
라고 감탄한다.
짧은 세월동안
손자는 너무나 많은 신비함을 내게 보여주고 있다.

하얀 이를 보며
앙증맞은 옹알이를 들으며
생각했다.

내가 건강하게 살아서
저놈 수염이 돋아날 때도
그 신비함을 바라볼 수 있을까?






이름아이콘 김상순
2009-11-23 15:29
진지 잘 드셨습니까!!   김광섭 시인이 쓴 글에는 손주 자라는 모습이 천지 창조 같고, 혁명같기도 한다고 혔어.
   
 
  0
3500
29 '진지'라는 밥을 먹어 보다 [1] 고병숙 2009-11-23 3433
28 공민왕 사당, 회화나무 꽃잎 [3]+1 고병숙 2009-08-05 4042
27 우리손자 [8]+3 고병숙 2009-07-09 2987
26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 항쉬범탁 2009-01-26 5835
25 우리의 랜드마크(병숙이 글에 덧붙여) [1] 서경석 2007-11-05 3014
24 칸나꽃 추억 고병숙 2007-11-05 3070
23 딸아이의 남북정상회담시 참여 [7] 서경석 2007-10-15 4858
22 큰놈과의 화해 신재형 2006-08-29 2611
21 부부싸움 10도 outsider 2006-05-29 2216
20 아버지와 딸 [2] 고병숙 2006-01-05 2401
19 수만이는 큰 복받을 껴. [1] 김태룡 2005-12-28 2319
18 천국의 아이들.I 김태룡 2005-11-20 2183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