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erature
文學散策

 

 

 

작성자 이정하
작성일 2002-08-02 (금)
ㆍ추천: 0  ㆍ조회: 1375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눈 뜨면 문득 한숨이 나오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이유도 없이 눈물이 나
 불도 켜지 않은 구석진 방에서
 혼자 상심을 삭이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정작 그런  날 함께 있고 싶은 그대였지만
 그대를 지우다 지우다 끝내 고개 떨구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그대를 알고부터 지금까지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라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었지만, 사랑한다
 사랑한다며 내 한 몸 산산이 부서지는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할 일은 산같이 쌓여 있는데도
 하루종일 그대 생각에 잠겨
 단 한 발짝도 슬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0
3500
8 때늦은 가을인사 박석면 2003-09-28 2948
7    석면아, 반갑다. [1] 김태룡 2003-10-01 1417
6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이정하 2002-08-02 1375
5 별헤는 밤 윤동주 2002-08-02 1344
4 비단벌레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446
3 물방울과 거미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322
2 하늘과 바다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275
1 아낌없이 주는 나무 좋은 글 2002-08-02 1720
1,,,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