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erature
文學散策

 

 

 

작성자 좋은 글
작성일 2002-08-02 (금)
ㆍ추천: 0  ㆍ조회: 1275   
하늘과 바다의 사랑이야기
옛날에...  하늘하고 바다하고 사랑을 했대..

사람이 태어나기 훨~~~~씬 전부터 계속되는 긴- 사랑을 했대..
둘은 서로를 너무나도 사랑해서 하늘은 바다를 닮아 바다색이 되고..

바다는 하늘을 닮아 하늘색이 되었대..
어스름 저녁이면 바다는 하늘에게 "사랑해~♡"하고 속삭였고..

그 말을 들을때마다 하늘은 부끄러워 노을을 빨갛게 물들였대..
그러면 바다도 같이 얼굴이 붉게 물들었대..

둘은 서로를 마주보며 행복한 사랑을 했대..
그런데.. 구름도 하늘을 사랑했대..

하늘이 너무나도 높고 깨끗해서 구름도 반하지 않을 수 없었던거야..
하지만 하늘은 바다만 쳐다보았대..
구름이 아무리 하늘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해도

하늘은 오로지  바다 생각뿐이었대..
생각다 못한 구름은 어느날 하늘을 전부 가려버렸대..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않는 하늘이 너무 미워서말야..
더이상 서로를 볼 수 없게 되자 하늘은 너무 슬퍼서 한없이

눈물만 흘렸고.. 바다는 하늘이 그리워서 파도로 몸부림쳤대..
매일매일 구름에게 한 번만이라도 하늘을 보게 해달라고 물보라로 애원했대..


결국 둘의 애절한 사랑을 보다못한 바람이 구름을 멀리 쫓아 버렸대..

구름의 사랑은 멀리 있을때가 아름다웠던거야..
구름은 아타깝게 자꾸 바람에 밀려갔대..
다시는 하늘에게 사랑한다고 말 할 수 없을 것만 같았대..

그래서 하늘이 자기에게 흘렸던 눈물이라도 소중히 흠뻑 머금고 갔대..
그래서 비가 되었대...

그래서 비가 되었대...
  0
3500
8 때늦은 가을인사 박석면 2003-09-28 2948
7    석면아, 반갑다. [1] 김태룡 2003-10-01 1416
6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이정하 2002-08-02 1374
5 별헤는 밤 윤동주 2002-08-02 1343
4 비단벌레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445
3 물방울과 거미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322
2 하늘과 바다의 사랑이야기 좋은 글 2002-08-02 1275
1 아낌없이 주는 나무 좋은 글 2002-08-02 1719
1,,,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