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ports
레저스포츠

 

 

 

작성자 susupark
작성일 2011-12-07 (수)
홈페이지 http://kaerisan.com/gallery/sspark.html
ㆍ추천: 0  ㆍ조회: 1755   
히말라야 추락사 김형일의 마지막 글
인수봉으로 오르는 하룻재에 서 있습니다.
어느덧 눈을 시리게 만드는 10월의 바람 속에서
네팔 쿰부 계곡의 촐라체(Cholatse,6,640m)를 바라봅니다.

동료의 끈을 놓지 않았던 누군가의 산이었습니다.
... 또는 이미 오래 전 하루 남짓한 시간으로도 모자람 없이 허락된 바로 그 산입니다.
하지만 제게는 아직 바라만 보았던 어린 시절의 인수와 같은 설레임입니다.
그들이 손발을 자르고 놀라운 속도로 그것을 오른것 처럼
이제 제 동료와 함께 그곳을 오르려합니다.

K2를 준비하며 오르는 인수봉이 촐라체의 계단이 아니듯
촐라체 역시 제가 가야 할 미래의 계단은 아닐 것입니다.
배낭을 벗은 어깨가 하룻재의 바람에 서늘해이제 다시 꾸려진 가방을 집어 듭니다.

늘 단 하나의 동료와 길을 떠나는 우리의 소박한 모험에
기꺼이 미소로 답해 주시는 K2 정영훈 사장님을 비롯한
모든 산 친구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 김형일 대장의 마지막 페이스북 글입니다 (2011.10.2)
  0
3500
공지사항 <방장 : 박승식> [1] 운영진 2001-07-04 4231
174 봄비가 남긴 무늬 [1] susupark 2018-06-01 909
173 우리는 새긴다. 고로 존재한다. susupark 2015-02-17 4628
172 재경테니스 대회 우승 5연패 [5] susupark 2014-04-16 1545
171 '가장 장수한 사람이란 가장 많은 세월을 살아온 사람이 아니라 [2] 항쉬범탁 2014-03-23 1624
170 시저의 것은 시저에게, 담쟁이는 클라이머에게! [1]+2 susupark 2012-07-30 3199
169 여름연가(Mukhsin) susupark 2012-07-05 2013
168 오겡키데스카? [4] susupark 2012-02-16 1870
167 히말라야 추락사 김형일의 마지막 글 susupark 2011-12-07 1755
166 촐라체 susupark 2011-12-07 1629
165 ‘촐라체 북벽‘ “위대한 도전” susupark 2011-12-07 2398
164 무브 하나 하나 (Every move you make) susupark 2011-09-01 1567
123456789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