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법률/세무

 

 

 

작성자 조주숙
작성일 2001-07-04 (수)
ㆍ추천: 0  ㆍ조회: 2992   
겨울 공사장에서
  『공사중』 노란 쇠울타리 둘러친 후
지나온 길 한 언저리 잘라보면
겹겹 지층이 비밀처럼 드러난다
열수송 배관 파이프 깊숙이 묻고
그 위에 콜타르를 덧씌운다
한 치의 오차 없이 감쪽 같다
차선이 그려지고 방향 표시 화살표가 달려간다
입간판이 치워지고 다시 도로는 소란스레 깨어난다

퇴적층에 쌓인 지난 시절 끄집어내면
버려졌다는 설움이 응고된 시간
기다림의 무게에 압사 당한 지금도 서릿발 자라는 심장
그 어둠을 쓰레기 소각장에서 활활 사른다
맺힌 응어리 날아가고
타고 오르는 폐열
나뭇가지로 여기 저기 뻗어 나간다
뜨거운 피에 혈관이 활짝
차들은 따스함이 채 식기 전
화살표 따라 시원스레 달린다.

  0
3500
2 겨울 공사장에서 조주숙 2001-07-04 2992
1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정호승 2001-07-04 2398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