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문집' 간행
^^ 함께 만들어 가세~ ^^
친구가 기쁘면 내가 기쁘고,
내가 기쁘면 덩달아 친구도 기뻐합니다.
친구들의 소식이 궁금합니다!
,
       
 
Copyright . ilgo51.net
원고수집게시판  
       
작성자 susupark    
작성일 2016-03-28 (월)
첨부#1 akchak0251.jpg (222KB) (Down:0)
첨부#2 akchak044.jpg (183KB) (Down:0)
ㆍ추천: 0  ㆍ조회: 2636      
http://ilgo51.net/cafe/?zmunjib.291.6
“ 끈끈한 세상 ”


끈끈한 세상
Susupark. 2010-05-20

세상은 미시(微視)족의 세계부터 거시(巨視)기의 세계까지 모두 끈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끈들이 서로 관계를 이루며 끊임없이 순환하고 이어지며 존재한다.

물질의 근본이 물로 되었다, 불로 되었다고 주장하던 오랜 시절이 있었다.  세상은 쪼갤 수 없는 입자인 원자 분자로 이루어졌다는 시기도 있었다. 이것들이 더 이상의 세부구조를 갖지 않는 가장 작은 기본단위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거시기도, 머시기도 아니라고 한다. 물질은 입자가 아니라 끈(10의 -33 제곱cm)으로 이루어져 이 끈의 진동방식에 따라 입자가 달라지는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마치 단체 줄넘기에서 양쪽에서 두 사람이 줄을 돌리듯이 줄의 세기와 패턴에 따라 세상이 달라지는 것이다. 사실, 이것을 뻥이라고 반대하는 물리학자도 많이 있지만.

이 끈들은 변신을 거듭하여 거시기 세상사에 두루 영향을 미친다. 인생도 다섯 가지 끈만 있으면 충분하다고 주창하는 사람도 있다 (휴먼테크연구소 양왕모).
1. 매끈. 까칠한 사람이 되지 말고 성품이 매끈한 사람이 되라. 2. 발끈. 가슴속에 불덩이 하나쯤 품어 어려운 순간일수록 오히려 발끈하라. 3. 화끈. 내숭 떨지 말고, 치열하게 화끈한 사람이 되라. 4. 질끈. 보고도 못 본 척 쓸데없이 다른 사람을 비난하지 말고 질끈 눈을 감아라. 5. 따끈. 온기 있는 사람, 메마르지 않고 따끈한 사람이 되라고 주문한다.

종교와 개인의 신념에도 이 끈은 끈끈하게 개입한다. 예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악착보살이 있다. 불교경전에 나오는 정식 명함은 아니지만 악착스러운 어떤 보살에게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어느 옛날 청정하고 신앙심 깊은 이들을 서방의 극락 정토로 인도해 가는 반야용선이 도착 했을 때 이 용선을 타야 할 어떤 보살이 자식들과 마지막 작별인사로 그만 너무 늦게 도착하고 말았다. 이 보살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용선이 떠나가고 있었기에 뒤늦게 부처님이 던져준 용선의 밧줄에 악착같이 매달려서 서방극락정토로 갔다고 한다. 그래서 그녀는 악착보살이 되었다’ (악착보살, 기어공방)는 이야기이다. 신에게 가까이 가고자 하는 마음과 열심히 살아가는, 악착 정성으로 이해하면 될까? 악착보살은 주로 대웅전 천장 서까래에 매달려있다. 이 보살상을 보고 있으면 슬며시 웃음이 나온다. 얼마나 황급히 달려왔는지 알 궁둥이에 신발은 어디 두고 왔는지 행적이 묘연하다. 클라이머의 동병상련이라 할까? 악착같이 거머잡고 있는 손이며, 로프 끝에 매듭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

나쁜 습관처럼 버려야 할 끈이 있는가 하면 절대로 놓아서는 안 되는 끈이 있다. 히말라야 촐라체에서 살아 돌아온 박정헌이 말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끈이 있다. 그 끈이 우리를 살게 한다.” 라고.

“잠깐, 하강할 때 로프의 끝은 악착같이 매듭지세요” 악착보살이 덧붙여 말하는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치명적인 결과가 이어질 수도 있어요.”

* 로프의 끝에 옥매듭하는 것은 예상보다 로프가 짧았을 경우 하강기에서 로프가 빠져 등반자가 추락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한다.
이름아이콘 임성래
2016-03-29 10:27
참 따끈하고~ 재밌네~^^
   
 
  0
3500
본문내용
애러베이비(attababy) (51쇼크 테니스팀)
애러베이비(attababy) ~ susupark ’09.5.24 마지막 승부사 친구들 만나러 부천가는 버스 차창에 비가 내렸다. 노대통령의 비보가 버스 TV에서 긴급 뉴스로 전해졌다. 아나운서가 처음에 주춤거려서 방송사고가 난 줄 알았다. 이름을 잘못 말하는 줄 알았다. 너(아나운서) 큰일났다...

 [2016/03/28 10:10]
숙원마마
숙원마마 Ohsilverbell. 2013.05.05. 벌써 5월이니까 숙원마마께서 입궐?하신지 2년이 훨씬 지났네요 언젠가 창평 한마음병원을 찾았을 때 마침 반겨주던 간호사분이 저보다 잰 걸음으로 엄마께서 계신 방을 향해서 갔다가 방에 안 계신 것을 알고 이곳 저곳을 다니며 “...

 [2016/03/28 10:03]
5월의 장미보다 더 고운 장마담의 화려한 외출
5월의 장미보다 더 고운 장마담의 화려한 외출 2007-05-20. 오은영 해마다 4월이면 서울에서 재경 동문 테니스 대회가 개최된다. 해가 갈수록 선배님들의 출전이 적어지는게 마음에 걸리긴 하지만 언제고 만나는 그들은 선후배이기전에 함께 운동하는 벗들이었다. 모든 운동에 규칙...

 [2016/03/28 10:01]
시저의 것은 시저에게, 담쟁이는 클라이머에게
시저의 것은 시저에게, 담쟁이는 클라이머에게 (Render unto Caesar the things which are Caesar’s, and unto a climber the things that are Damjangyi’s. ) Susupark. ‘12/July/23 너그러우신 그분 아래서는 꼭 그런 분들이 패거리로 모여 잔 머리를 굴리나 보다. ‘담쟁이’...

 [2016/03/28 09:39]
끈끈한 세상
끈끈한 세상 Susupark. 2010-05-20 세상은 미시(微視)족의 세계부터 거시(巨視)기의 세계까지 모두 끈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끈들이 서로 관계를 이루며 끊임없이 순환하고 이어지며 존재한다. 물질의 근본이 물로 되었다, 불로 되었다고 주장하던 오랜 시...

 [2016/03/28 09:31]
오겡키데스카? (사진첨부)
    (네이버사진 )      (속리산) 

 [2016/03/28 09:26]
오겡키데스카?
오겡키데스카? Susupark. Jan/28/2012 오겡키데스카? 와타시모 겡키데스. 올해 연구소 산악회 시산제가 속리산에서 있었다. 법주사를 지나 천왕봉을 거쳐 문장대까지 등산하고서 하산하는 산행이었다. 능선 및 등산로에 눈이 쌓여있어 내리막길은 제법 미끄럽다. 속리산은 소나무가...

 [2016/03/25 11:47]
지워지지 않는 영원의 시간을 간직하기 위하여
문집 원고를 기다리며----- 친구야, 내년이면 고등학교 교문을 벗어난 지 어언 40년이라네. 그래서 그런지 그 많은 시간들, 그 많은 친구들이 조금씩 희미해져 가네. 그래서 말인데 친구야, 졸업 40주년을 함께하는 잔치에 우리 모두 함께 모이세. 그리고 아름다운 기억을 더...

 [2016/01/21 16:40]
일고 51회
일 고 51회 -김태종 피끓는 학생들이 모여 있는 곳 오직 바른 길만이 우리의 생명이라고 배웠던 곳 옛날 루문동, 광주 북구 독립로 237번길 광주제일고등학교 유명한 서중 동중 북중 남중 다 사라지고 ...

 [2015/12/31 16:26]
원고 올립니다
내년에 60이 된다고 하니 감회가 깊습니다. 한살한살 나이 먹는게 겁날 지경입니다, 그래도 마음은 항상 저 꽃과 같습니다.

 [2015/11/15 20:01]
일고51회 추억문집에서 만납시다
워~매 머얼리도 와부렀네 어쩌다 여기까지 왔는지 통 모르겄네 나조차 지금 내 모습 낯이 서네 이젠 돌아가고 싶네 40년 전으로 가세 가서 만나세 일고51회 추억문집 안에서 (원고수집 홍보용입니다)

 [2015/10/21 19:51]
[원고] 포대기로 업어 조
이 글은 비공개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2015/10/16 16:08]
(원고)사랑은 늙지 않는다
사랑은 늙지 않는다 -김태종(2반.010-2263-0579)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지만 숫자의 무게는 우리를 우울하게 하네 존재에 대한 덧없음은 인간만의 특권이라는데 그 특권이 또 우리를 우울하게 하네 누군가...

 [2015/10/15 19:38]
1
Copyright ⓒ ilgo51.net All Rights Reserved.